fbpx

비가 너무 많이 내려 무섭다. ‘지구가 너무 덥잖아!’라며 그 많은 양의 비를 단번에 오열하듯 쏟아내는 걸 보고 나니 겁이 났다. 그래서 지구의 고마움을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너무 뻔하지만 선택적 운전에 관한 이야기를 적어보려고 한다. 

나가는 김에 몰아서 일처리 하기

정말 예기치 못한 경우를 제외하고 되도록이면 바깥 업무를 엮어서 처리한다면 확실히 개인적인 시간 효율과 연료 사용을 줄이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물론 대부분의 직장인들에게는 적용하기는 어려울 듯.

공회전 NO!

사실 자동차 배기가스가 지구를 얼마나 많이 괴롭히는지 정말 쉽게 잊어버린다. 요즘 자동차는 시동 걸면 바로 출발할 수 있으니 워밍업은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자동차에도 좋다. 요즘같이 더위가 지속될 때 정차 시간이 길어지는 경우라면 시동을 끄고 주변 카페, 은행 등을 이용해 보는 것은 어떨지.. (그럼 에어컨이 문젠가..)

정기점검

자동차는 일상적인 유지 관리 및 수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효율적인 자동차 관리는 자동차의 수명을 연장시키고 매년 생산해야 하는 신차의 수를 줄일 수 있다. (신차 순삭)

카셰어링과 카풀

일 년에 한두 차례 정도 자동차 사용이 전부라면 카쉐어링, 카풀을 이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아.. 최근 정부 규제로 카풀 서비스도 종료하는 판에… 패스;;

차량 내 불필요한 물건 제거

자동차 권장 중량을 초과하면 연비 효율이 떨어진다는 사실은 운전자라면 누구나 알고 있다. 초과 중량이 50kg당 2~3% 연비가 하락한다. 가장 확실하면서 빠르게 연료 효율을 높이고 싶다면 트렁크와 뒷좌석 불필요한 물건을 치우는 것이다. 

운전습관 바꾸기

정말 어려운 일이다. 자동차 초보 딱지를 떼기 시작하면서부터 익숙한 습관을 바꾼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다. 하지만 누구나 충분히 해낼 수 있다. 급출발, 급가속을 피하고 평소보다 속도를 줄이는 작은 것부터 개선해 나아간다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좋은 연비와 배출 가스를 크게 줄일 수 있다. 평소보다 속도를 10km 줄이면 최대 15%까지 주행 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다. 

요즘 자동차..

물론 모든 사람들에게 차량 업그레이드를 고려해야 하는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확실한 건 오래된 자동차보다는 최신 모델의 자동차가 환경과 연비에 친환경적인 경향이 있다. 더 많은 신차 판매를 위해 사람들을 속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구형 자동차보다는 한 개라도 나은 게 있을 수 있다. 


좋은 것은 나누라고 배웠습니다. 친구에게도 전해보세요.

카룻

카스토리텔링 :)

0 Comments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선택하기
심리 테스트
성격, 과거, 운명, 미래 등의 다양한 테스트 만들기
퀴즈
OX퀴즈, 다문항 퀴즈 만들기
설문
의사 결정 및 투표 만들기
글쓰기
간편하게 글쓰기
리스티클
리스티클 간단하게 만들기
Image
이미지만 첨부하기